최종편집 : 2017-11-12 16:42  
정치/행정
   정치
   행정
   지방자치
 
Home > 정치/행정 > 행정
  2017-09-19 13:17:13 입력
[행정] 의정부시 부채 없는 도시 선언, 채무 제로
건전 재정으로 채무 제로(Zero) 돼
김영현 기자(gbnews1@hanmail.net)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지난 918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의정부시가 효율적인 예산편성을 통해 건전한 재정으로 채무 제로(Zero)가 되었다고 선언했다.



아울러 민선 6기 공약사항인 8·3·5프로젝트(800만 명의 관광객 유치로 3만개의 일자리창출과 5조원 경제유발 효과 달성)가 성공적으로 실현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같은 기대는 을지대학교 의정부캠퍼스 및 부속병원 조성과 직동·추동근린 공원 전국 최초 민자조성사업에 이어 의정부 산곡동에 뽀로로테마파크, YG K-POP클러스터, 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 스마트팜 등 복합문화창조도시 조성사업 등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의정부시는 2010년 상반기에 296억원(일반회계 269억원, 공기업 27억원), 12월 말 기준 380억원의 채무가 2013년말 860억원으로 늘어났으며 동부간선도로 확장사업 550억원, 변전소 이전 및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 200억원, 백석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50억원, 지방교부세 감액지원 60억원이었으며 차입은 경기도 지역개발기금으로 최저 2.5%에서 최고 3.5%의 이자율을 부담해왔다.

시는 2023년까지 매년 조금씩 채무를 줄일 계획이었으나 2016320억원과 2017년 상반기에 60억원을 상환하고 9월말 480억원의 채무를 전액 상환해 채무제로를 기록하고 조기상환에 따른 이자부담액 41억원을 절감하는 효과도 거두었다.



의정부시 채무제로는 최근 10년간 260억원 이상 계속비 사업(11, 16907억원)중 국비와 도비, 민자 그리고 LH, 한전 등에서 13549억원의 외부조달이 시 예산을 최소화하는데 한 몫 했다.

또한 지역의 국회의원과 경기도의원 등과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해 2010년부터 현재까지 행안부 특별교부세와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등 총 776억원을 받아 세출에 반영하는 등 자체예산 절감에 크게 기여했다.

그리고 2017년 의정부경전철 위기상황에 대비한 긴축예산을 편성한 바 있다.

부서별 자체 감축, 업무추진비, 피복비, 연가보상이, 취미회 활동비, 행사와 축제 및 지방보조금 감액 등 총 47억여원의 시 예산 절감을 통해 선제적으로 의정부경전철 주식회사의 파산에 대비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시 부채제로를 위해 수고한 의정부시 전 공직자와 지역의 국회의원 및 도의원, 시의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앞으로 100년의 먹거리를 위해 복합문화창조도시 개발과 미 반환기지 활용 사업 등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영현 기자(gbnews1@hanmail.net)
김영현 기자 다른기사 보기
TOP
 
 
 

포토뉴스
김동근 경기도 신임 부지사 “살기 좋…
이만조 기자
양주시, 한국생활개선양주시연합회 회…
경기북부종합뉴스
의정부시의회 임호석 의원, 의정부농…
연천군, 제23대 정의돌 부군수 취임식…
동두천시, 고재학 신임 부시장 취임
포토뉴스
의정부시 왕부대찌개식당 어르신 식사…
경기북부종합뉴스
천주교 의정부교구 교정사목위원회, …
김창수기자
양주시무한돌봄행복센터, ‘행복한 오…
동두천시 불현동, 또 다시 나타난 얼…
경민대 산학협력단 양주시무한돌봄행…
이윤구의농심
꿀꿀이 죽과 부대찌게
ⓒ 농시미 이윤구 선생 6.25동족상잔의 대변란을 …
의학칼럼
의정부성모병원 위장관 외과 송교영 …
‘계절의 여왕’ 봄이 시작되는 3월, 각종 제철 음식…
포토뉴스
<기고>정재종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
亡牛補牢(망우보뢰)’ 의 뜻을 아십니까? 소 잃고 외…
의
학부모 설명회
경기북부종합뉴스, 경기도 의정부시 호원로 256, 104-301, 등록번호: 경기아50123, 신문등록일: 2010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 제보및 광고문의:070-8724-2636, 팩스:031-855-9981, E-mail: gbnews1@hanmail.net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북부종합뉴스에 개재되는 제휴기사및 칼럼등 일부내용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