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이윤구의 농심
   의학칼럼
 
Home > 오피니언 > 의학칼럼
  2020-09-29 19:26:07 입력
[의학칼럼] 이동희 의정부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아직도 귀 수술하는데 머리카락을 깎나요?
경기북부종합뉴스(gbnews1@hanmail.net)



우리 사회 어느 분야와 마찬가지로 의료계에도 소위 관행이라는 것이 있다. 관행이란 처음 시작은 누군가에 의하여 어떤 목적과 이유를 갖고 시작했으나 후대 사람들은 그 목적과 이유를 잊은 채 그냥 과거에 전수받은 대로답습하는 것을 말한다.

귀 수술을 하기 전에 피부절개 부위 주변의 머리카락을 자르는 것(삭모, 削毛)이 귀 수술 분야의 관행에 해당한다.

이비인후과에 발을 들인 것은 25년 전이고, 전문의로서 집도를 시작한 지 어언 18년이 되어간다. 이 오랜 세월 동안 만성중이염환자들에게 고실성형술을 실시 할 때 가장 많이 받은 질문은 의외로 미용에 관한 부분이다.

선생님, 머리카락을 안 자르면 안될까요?”라는 질문을 귀 수술을 받으러 온 환자들로부터 들을 때마다 이 교수는 이런 생각을 했다. “머리카락은 시간이 지나면 어차피 다시 자라는데, 환자들은 안전하고 성공적인 귀 수술을 위해 머리카락을 조금 자르는 것에 대해 왜 저리 신경을 쓰는 걸까?”

십여 년 전 나의 대답은 , 잘라야 합니다. 머리카락이 있으면 수술에 방해가 될 뿐 더러 수술 후 창상 감염에도 안 좋은 결과를 줄 수 있어 수술이 실패하거나 합병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였다그러나 이제는 , 머리카락을 안 잘라도 됩니다. 머리카락이 있어도 제가 환자 분을 수술하는데 전혀 방해가 안될 뿐 아니라 수술 후 창상 감염에도 아무 영향이 없습니다.”라고 자신 있게 대답한다.

얼마 전 타 대학병원에서 귀 수술을 한 후에 증상이 재발하여 이 교수가 재수술을 해준 어느 남성 환자는 이전에 수술한 대학병원에서는 귀 수술 하기 전에 삭모를 했는데, 여기서는 왜 머리카락을 안 잘랐나요? 삭모를 안하고 수술해도 되나 봐요?”라고 수술이 끝나고 병실에 회진을 간 나에게 오히려 반문했다. 짧은 머리의 중년 남성은 수술한 다 다음날 머리카락도 그대로인 상태로 귀 뒤 피부절개 부위에 아무 드레싱도 없이 그냥 집으로 퇴원했다.

과거에는 귀 수술뿐 아니라 대부분의 수술에서 신체의 모발을 깎고 수술을 하곤 했다. 하지만 삭모와 수술 후 창상 감염률에는 전혀 상관이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오며 오히려 잘못된 방법의 삭모가 수술 후 창상 감염을 증가시킨다는 보고들이 나오면서 이제는 수술 전 삭모를 않는 것이 의료계의 올바른 관행이 되었다.

물론 머리카락은 다시 자란다. 그렇지만 머리카락이 자라는 속도는 아주 느리다. 사람마다 다르지만 통상 하루 0.3mm. , 2-3 cm를 자르면 2-3달이 걸린다는 의미다.

흔히 머리카락을 자른다고 하면 여성 환자들이 더 싫어할 거 같지만, 실제 진료현장에서 보면 반대의 경우가 많다. 일반적으로 머리카락을 짧게 자르는 남성들의 경우 잘린 머리카락 부위가 그대로 드러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성형외과 의료진과의 상의를 통해 삭모없이 귀 수술하는 방법을 2016년부터 수술현장에 도입했다. 환자들의 만족도는 바로 높아졌다이렇게 해서 삭모 없이 귀 수술을 한 지가 벌써 4년이 지났고 그간 수백 명의 환자가 삭모없이 귀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과거에 의사들이 우려했듯 수술하는데는 전혀 방해가 안될 뿐 아니라 수술 후 창상 감염에도 아무 영향이 없었다.

그간의 본인 경험을 정리하여 2018, 2020년에 저명한 국내 및 국외 학술지에 그 결과를 보고하였다현재 통상적인 외이 및 중이 수술을 할 때 삭모없이 수술을 하고 있으며 수술 후 창상 감염의 합병증 없이 환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아직도 귀 수술하는데 머리카락을 깎으시나요?”

2020-09-29 19:26:07 수정 경기북부종합뉴스(gbnews1@hanmail.net)
경기북부종합뉴스 다른기사 보기
TOP
 
 
 

포토뉴스
신한대학교 치위생학과 윤미숙 교수, …
이만조 기자
고양자원봉사센터장에 유선종 센터장 …
이만조 기자
(재)의정부시평생학습원, 유상진 신임…
의정부문화재단 제6대 박희성 신임 대…
정승우 자원봉사센터장, 지역자율방재…
포토뉴스
선일테크이엔지(주), 김포시 양촌읍에…
경기북부종합뉴스
의정부시 흥선동 민승기 통장협의회장…
이만조 기자
박현진 에코트 주식회사 대표, 의정부…
㈜학운5일반산업단지개발.(사)한국경…
홍승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 강의료…
이윤구의농심
꿀꿀이 죽과 부대찌게
ⓒ 농시미 이윤구 선생 6.25동족상잔의 대변란을 …
의학칼럼
이동희 의정부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교…
우리 사회 어느 분야와 마찬가지로 의료계에도 소위 …
포토뉴스
<기고> 의정부시의회 의원 김정겸
정치에 대한 철학적인 논의가 필요한 시기이다. 필자…
의
경기북부종합뉴스, 경기도 의정부시 용민로 7번길 17, 607호 , 등록번호: 경기 아 51830   발행일 : 2018년 3월 16일
발행/편집인: 김영현,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현 , 제보및 광고문의:031-827-8112, 팩스:031-855-9981, E-mail: gbnews1@hanmail.net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북부종합뉴스에 개재되는 제휴기사및 칼럼등 일부내용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