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Home > 경기도의회
  2022-09-21 19:11:37 입력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고준호 의원, “김동연 지사, 시내버스 준공영제 전면 확대 시행 하라”
버스회사 경영개선 마련하고 시내버스 준공영제 전면 시행 촉구
이만조 기자(gbnews1@hanmail.net)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고준호 도의원(국민의힘, 파주1)21() 36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경기도가 지난 915일 발표한 경기도 시내버스 안정화 종합 대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전노선에 걸쳐 시행할 것을 촉구하였다.

사본 -고준호 의원 사진1.jpg


우선 고준호 도의원은 버스요금은 2019년 인상 이래로 고정된 반면 코로나로 인한 이용객 감소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유류비 증가 및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버스회사의 재정 상태는 이미 한계에 왔다, “이로인해 준공영제를 시행중인 서울시와 인천시 버스회사로 기사이탈이 가속화하여 기사부족으로 노동시간 증가 및 배차간격 증가, 과도한 승객 탑승으로 노동환경은 극히 열악한 상태이다라고 경기도 버스업계의 현실을 설명하였다.

이어 고 의원은 김동연 지사께서 후보시절 서울시 수준으로 시내버스 요금을 인하 하겠다고 공약한 후 구체적인 실행계획인 경기도 시내버스 안정화 종합 대책은 문제가 있다, “첫째 버스이용 시민 불편에 대한 대책이 없고, 둘째 필수공익 노선에 대한 기준이 없으며, 셋째 버스업체의 구조적인 경영 문제해결을 통한 경영합리화 방안이 없다고 꼬집었다.

지난 915일 도민의 대중교통 이용권익을 보장하겠다며 경기도가 내놓은 경기도 시내버스 안정화 종합 대책을 발표에 따르면 시내버스 요금 인하는 고사하고, 경기도내 시.군간 운행노선 약 500개 중 필수.공익 노선 약 200개 노선에 대해서만 순차적으로 준공영제로 전환하고, .군 내에서만 운행하는 약 1300개 노선에 대해서는 시.군 자율에 맡기겠다는 계획이다.

고준호 의원은 준공영제 시행 후 임금이 인상되면 준공영제 기사와 민영제 기사간 갈등이 심화될 것 이라는 경기도의 안이한 발상에 놀라움을 느낀다, “버스회사에 대한 경영개선 대책은 없이 필수.공익적 노선이라는 막연한 기준으로 반쪽짜리 준공영제를 시행하려고 한다. ()필수.()공익 노선은 버려도 되는 것이냐며 강하게 질타하였다.

끝으로 고 의원은 소외된 지역 없는 시내버스 준공영제의 전면 시행을 강력히 촉구하며 이날 5분 자유발언을 마쳤다.

발언을 마친 고 의원은 오늘 언론보도에 따르면 경기 버스노조 97%가 파업에 찬성하여 노선의 92%가 운행을 중단한다는데 서민의 발이 묶일 판이다라며, “도민의 이동권 보장은 공공이 담당해야할 기본적인 임무이다라고 강조했다.

 

 

2022-09-21 19:11:37 수정 이만조 기자(gbnews1@hanmail.net)
이만조 기자 다른기사 보기
TOP
 
 
 

포토뉴스
의정부문화재단 제6대 박희성 신임 대…
이만조 기자
정승우 자원봉사센터장, 지역자율방재…
이만조 기자
신한대학교 강성종 총장, 사총협 부회…
고양시, 제15대 이영주 덕양구청장 취…
김포시 문화예술과 조은희 주무관, 건…
포토뉴스
의정부시 (주)창조식품.콩사랑두부, …
이만조 기자
더베스트 피자, 의정부시 가정위탁 아…
이만조 기자
사회적기업 ㈜ 태금, 의정부시 북한이…
의정부성모병원 박은주 간호사, 경기…
김포시 대곶면 각설이 김양수 님, 사…
이윤구의농심
꿀꿀이 죽과 부대찌게
ⓒ 농시미 이윤구 선생 6.25동족상잔의 대변란을 …
의학칼럼
이동희 의정부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교…
우리 사회 어느 분야와 마찬가지로 의료계에도 소위 …
포토뉴스
<기고> 의정부시의회 의원 김정겸
정치에 대한 철학적인 논의가 필요한 시기이다. 필자…
의
경기북부종합뉴스, 경기도 의정부시 용민로 7번길 17, 607호 , 등록번호: 경기 아 51830   발행일 : 2018년 3월 16일
발행/편집인: 김영현,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현 , 제보및 광고문의:031-827-8112, 팩스:031-855-9981, E-mail: gbnews1@hanmail.net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북부종합뉴스에 개재되는 제휴기사및 칼럼등 일부내용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