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09-21 10:19  
정치/행정
   정치
   행정
   지방자치
 
Home > 정치/행정 > 행정
  2010-10-05 20:09:33 입력
[행정] 경기도 의정부양주포천선(7호선 북부연장) 수정노선안 합의
기존 33.1km 노선 17km로 줄이고 정류장 3개로 축소, 수정안 국토부에 재건의 요청
경기북부종합뉴스(gbnews1@hanmail.net)
 


ⓒ 7호선 장암역

 


경기도가  의정부양주포천선(서울지하철 7호선 북부지역 연장)  구간의  노선과 정차역을  놓고  이견을 보이던  의정부시와 양주시, 포천시가  경기도의 중재로  합의에 이르러  7호선 연장 사업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고  발표했다.



 

지난 5일  경기도는  7호선 연장구간을  당초 33.1㎞였던  연장구간을  의정부 장암~양주 옥정지구까지  약17㎞로 축소하고,  굴곡이 심했던  의정부 장암~민락 구간을 직선화해  비용편익을 높이며  전체 역사를  8개에서 3개로 줄이는 수정안에  의정부와 양주, 포천시가 합의함에 따라  경기도는  이같은 수정안을  지난달 29일 국토해양부에 다시 제출, 의정부~양주~포천선에 대한  타당성 검토를 재건의하였다 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기존 7호선 연장 계획안은  종점인 의정부 장암역에서 양주, 포천까지  전체 33.1㎞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경기북부의  숙원사업 이었다.


 

그러나  지난 8월 실시된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중간 조사결과  사업의 비용편익분석(B/C)이  0.4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실행여부가 불투명 해졌었다.


 

3개시는 그동안  의정부~양주~포천선의 공동 추진에는 공감하면서도  세부 노선에 대해  이견을 보여왔다.


 

경기도 관계자는  “의정부·양주·포천  3개시간의  이견으로  수정안 도출이 어웠으나 경기도의 제안으로  경기개발연원을 포함한  의정부~양주~포천선 지원팀을 구성했고,  3개시 부시장을 포함하는  공동회의를 수차례 개최해  사업성 있는 수정노선안 도출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각 시의 이해관계 조정에  힘써왔다”며  이번 합의 과정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3개시에서 사업성을 높일 수 있는 최적의 노선안을 결정한 만큼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북부종합뉴스(gbnews1@hanmail.net)

2010-10-05 20:09:33 수정 경기북부종합뉴스(gbnews1@hanmail.net)
경기북부종합뉴스 다른기사 보기
TOP
 
 
 

포토뉴스
김동근 경기도 신임 부지사 “살기 좋…
이만조 기자
양주시, 한국생활개선양주시연합회 회…
경기북부종합뉴스
의정부시의회 임호석 의원, 의정부농…
연천군, 제23대 정의돌 부군수 취임식…
동두천시, 고재학 신임 부시장 취임
포토뉴스
의정부시 왕부대찌개식당 어르신 식사…
경기북부종합뉴스
천주교 의정부교구 교정사목위원회, …
김창수기자
양주시무한돌봄행복센터, ‘행복한 오…
동두천시 불현동, 또 다시 나타난 얼…
경민대 산학협력단 양주시무한돌봄행…
이윤구의농심
꿀꿀이 죽과 부대찌게
ⓒ 농시미 이윤구 선생 6.25동족상잔의 대변란을 …
의학칼럼
의정부성모병원 위장관 외과 송교영 …
‘계절의 여왕’ 봄이 시작되는 3월, 각종 제철 음식…
포토뉴스
<기고>정재종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
亡牛補牢(망우보뢰)’ 의 뜻을 아십니까? 소 잃고 외…
의
학부모 설명회
경기북부종합뉴스, 경기도 의정부시 호원로 256, 104-301, 등록번호: 경기아50123, 신문등록일: 2010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 제보및 광고문의:070-8724-2636, 팩스:031-855-9981, E-mail: gbnews1@hanmail.net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북부종합뉴스에 개재되는 제휴기사및 칼럼등 일부내용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수 있습니다.